2020-01-20 13:16 (월)
실시간
핫뉴스
[맥스FC] 명현만, 김준화 방어전 성공, 김상재 2대 밴텀급 챔피언 등극
상태바
[맥스FC] 명현만, 김준화 방어전 성공, 김상재 2대 밴텀급 챔피언 등극
  • 정성욱 기자
  • 승인 2019.12.09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현만 Ⓒ정성욱 기자
1차 방어에 성공한 명현만 Ⓒ정성욱 기자

[랭크5=정성욱 기자] '명승사자' 명현만(35, 명현만 멀티짐)이 49초만에 KO승으로 맥스 FC 헤비급 타이틀을 방어했다. 미들급 챔피언 김준화(30, 안양 삼산 총관)는 김민석(34, 부산 팀매드)과 5라운드 종료 판정승을 거둬 1차 방어에 성공했다. 3년만에 맥스리그에 출전한 '스몰 이글' 김상재(31, 진해 정의회관)는 시종일관 압도적인 실력을 발휘하며 판정승을 거둬 2대 밴텀급 챔피언에 올랐다.

7일 경북 안동시 안동체육관에서 열린 'MAX FC 20 in 안동' 메인 이벤트에 나선 명현만은 49초만에 승리를 거뒀다. 1라운드가 시작되자 명현만은 펀치와 킥으로 상대 야마다 니세이(36, 일본) 압박했다. 

명현만의 공격에 두려움을 느낀 야마다는 뒷걸음질 쳤고 결국 명현만의 오른손 훅에 맞아 쓰러졌다. 경기 후 명현만은 “준비를 열심히 했는데 경기를 너무 빨리 끝내 죄송하다”라며 “1, 2라운드는 탐색전을 생각했는데 공격이 초반에 빨리 들어가서 일찍 끝났다”고 말했다.

야마다에게 펀치 공격을 하는 명현만 Ⓒ 정성욱 기자
야마다에게 펀치 공격을 하는 명현만 Ⓒ 정성욱 기자

덧붙여 명현만은 “강한 선수와 계속 싸우고 싶다”라며 “피터 아츠, 바다 하리 같은 세계적인 강자와 대결하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미들급 챔피언 김준화는 김민석과 대결에서 5라운드 내내 경기를 장악한 끝에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1년전 안동에서 챔피언 벨트를 손에 넣은 김준화는 다시 안동의 링에 올라 공격적인 경기를 펼쳤다. 

로킥을 차는 김준화 Ⓒ 정성욱 기자
로킥을 차는 김준화 Ⓒ 정성욱 기자

비록 작은 키지만 파워 넘치는 펀치와 킥을 김민석에게 퍼부었다. 특히 왼쪽 허벅지를 로킥으로 집중 공략했고 3라운드 이후에는 붉게 물들였다. 결국 공격적인 경기를 펼친 김준화에게 모든 심판이 손을 들어줬고 타이틀 1차 방어에 성공했다.

김준화는 "안동에서 다시 경기를 하게 되어 영광스럽고 기쁘다”라며 “열심히 준비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지금 체격에서 미들급을 뛰기가 어려운 만큼 더 감량을 해서 한 체급 아래인 웰터급에서 활동하고 싶다. 내친김에 챔피언에게 도전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1차 방어에 성공한 김준화 Ⓒ 정성욱 기자
1차 방어에 성공한 김준화 Ⓒ 정성욱 기자

 

한국 밴텀급 최강 '스몰 이글' 김상재는 3년만에 치른 MAX FC 복귀전에서 챔피언 벨트를 허리에 감았다. 상대 니타미즈 토시유키(43, 일본)를 상대로 거침없는 공격을 퍼부어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김상재는 초대 타이틀전에서 윤덕재에게 패배한 이후 3년간 휴식을 가졌다. 올해 10월 대구에서 열린 컨텐더리그 18에서 복귀전을 갖고 'MAX FC 20 in 안동'을 통해 메인 무대에 복귀했다.

플라잉 니킥을 차는 김상재 Ⓒ 정성욱 기자
플라잉 니킥을 차는 김상재 Ⓒ 정성욱 기자

경기는 김상재의 일방적인 공세로 진행됐다. MAX FC 1회에서 보여준 만큼의 실력을 마음껏 발휘했다. 특유의 스피드를 더한 공격, 거침 없는 엘보, 플라잉 니킥이 쉴 세 없이 쏟아졌다. 다만 3년간의 공백탓에 후반으로 갈 수록 체력적인 어려움은 있었지만 경기가 끝날 때까지 김상재의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모든 라운드가 끝이 났고 모든 심판이 김상재의 손을 들어주어 MAX FC 밴텀급 2대 챔피언에 올랐다.

김상재는 "3년 만에 MAX FC 메인무대에 올랐다. 체력적, 기술적인 부분에서 많이 부족했다"라며 "더 많은 연습을 통해 나아진 모습 보여주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맥스 FC 2대 밴텀급 챔피언이 된 김상재 Ⓒ 정성욱 기자
맥스 FC 2대 밴텀급 챔피언이 된 김상재 Ⓒ 정성욱 기자

여성 밴텀급에서 50kg으로 경기를 가진 전 여성 밴텀급 챔피언 김효선(42, 인천 정우관)은 권혜린(23, KMC)에게 KO승을 거뒀다. 김효선은 밴텀급에서 체급을 내려 여성 플라이급(48kg)에서 활동할 것을 예고했다.

펀치를 뻗는 김효선 Ⓒ 정성욱 기자
펀치를 뻗는 김효선 Ⓒ 정성욱 기자

'안동 우슈'와 '대구 무에타이'의 대결은 대구 무에타이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안동 우슈' 권대화(18, 안동 정진/대한 우슈협회)는 경기 초반부터 거센 공격으로 승기를 잡는 듯 했지만 중반부터 체력이 떨어지며 이호중(23, 대구 더 파이터클럽)의 반격이 시작되어 판정승을 거뒀다.

플라잉 니킥을 차는 이호중 Ⓒ 정성욱 기자
플라잉 니킥을 차는 이호중 Ⓒ 정성욱 기자

첫 경기 밴텀급 매치는 이정현(18, 서울 싸비짐)이 경기 종료 직전 KO승을 거뒀다. 수차례 로블로를 맞은 이정현은 감정을 주체하지 못해 분노 섞인 함성을 지르기도 했다. 일어난 이정현은 펀치로 차상화(19, 창원 팀 가디언스)의 얼굴을 노렸고 경기종료 1초를 남기고 KO승을 거뒀다.

펀치를 적중하는 이정현 Ⓒ 정성욱 기자
펀치를 적중하는 이정현 Ⓒ 정성욱 기자

MAX FC 20 in 안동 결과
- 2019년 12월 7일, 안동체육관

맥스 리그
[헤비급 타이틀전] 명현만(명현만 멀티짐) vs 야마다 니레이(일본/아이언복싱짐)
명현만, 1라운드 49초 KO승(오른손 훅)

[미들급 타이틀전] 김준화(안양 삼산 총관) vs 김민석(부산 팀매드)
김준화, 5라운드 종료 판정승(5-0)

[밴텀급 타이틀전] 김상재(진해 정의회관) vs 니미타츠 도시우키(일본/넥스스포츠)
김상재, 5라운드 종료 판정승(5-0)

[여성 50kg 계약] 김효선(인천 정우관) vs 권혜린(인천 팀 KMC)
김효선, 2라운드 1분 34초 KO승(니킥 연타)

[63kg 계약] 권대화(안동 정진/대한 우슈협회) vs 이호중(대구 더 파이터클럽)
이호중, 3라운드 종료 판정승(2:3)

[밴텀급] 이정현(서울 싸비짐) vs 차상화(창원 팀 가디언스)
이정현, 3라운드 2분 59초 KO승(오른손 훅)

언더 경기(퍼스트리그 - 14)
[미들급] 유승철(김천 팀 블랙데빌) vs CJ(미국/대구 샤크짐)
유승철, 3라운드 종료 판정승(3:0)

[58kg 계약] 김태완(안동 정진) vs 김재호(청주 더 송짐)
김태완, 1라운드 37초 KO승(오른발 미들킥)

[라이트급] 김동현(마산 팀 스타) vs 최성혁(대구 팀 한)
최성혁, 3라운드 종료 판정승(1:2)

[웰터급] 정승원(익산 엑스짐) vs 김용규(대구 화랑 체육관)
김용규, 1라운드 1분 22초 KO승(오른손 바디 블로우)
 
[페더급] 조준모(진해 정의회관) vs 박경태(청주 더송짐)
조준모, 3라운드 종료 판정승(3:0)

[웰터급] 김찬영(마산 팀 스타) vs 이장한(목포 스타)
이장한, 3라운드 종료 판정승(0:3)

[웰터급] 정용준(안동 정진) vs 문성종(전남 장성 화랑)
정용준, 1라운드 1분 27초 KO승(펀치 연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