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13:14 (월)
실시간
핫뉴스
'K리그 왕' 울산현대, '뉴 아시아쿼터' 日국대 출신 에사카 아타루 영입
상태바
'K리그 왕' 울산현대, '뉴 아시아쿼터' 日국대 출신 에사카 아타루 영입
  • 박종혁 기자
  • 승인 2022.12.27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ㅇㄻㄴㅇㄹ
일본 국적의 에사카 아타루Ⓒ울산현대 축구단

[랭크파이브=박종혁 기자] 지난 시즌 프로축구 K리그1 챔피언 울산현대가 일본 국적의 공격형 미드필더 에사카 아타루(30)를 영입했다고 26일 밝혔다.

울산은 지난해 리그 우승에 기여한 미드필더 아마노 준(일본)과 계약이 만료된 뒤 새로운 아시아쿼터 선수를 찾아왔고 에사카가 레이더망에 포착됐다.

에사카는 2013년, 2014년 일왕배 전일본 대학 축구대회에서 2년 연속 득점왕을 거머쥐며 프로 입단 전부터 두각을 나타냈다. 

리그 42경기 13득점 3도움을 기록하며 성공적인 프로 데뷔 시즌을 보낸 에사카는 이듬해 J1리그 오미야 아르디자로 이적, 1부 리그 첫 시즌 31경기에 나서 8골 2도움을 기록했다. 

에사카는 두 시즌 간 오미야의 주전으로 출전하며 리그 총 65경기에 나서 15득점 3도움을 올렸다. 2017시즌에는 주장 완장을 차고 경기에 나서며 실력적으로 또 리더십적으로도 성장했다.

실력을 입증한 에사카는 프로 기간 중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 팀인 가시와 레이솔로 이적하여 주전으로 기용되며 총 네 시즌의 리그 동안 119경기에 출전했다. 

팀과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듯 에사카는 2021년 3월에는 일본의 A대표팀에 승선했다. 국가대표 데뷔 경기이자 대한민국 대표팀과의 첫 경기에서 후반 시작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은 에사카는 후반 37분 정확한 코너킥으로 일본의 득점을 도우며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날의 활약으로 에사카는 한국 팬들에게 눈도장을 찍었을 뿐만 아니라 J리그 전통의 강호 우라와 레드다이아몬즈로 이적하게 된다. 2021시즌 여름 우라와로 이적한 에사카는 리그 16경기에서 5득점 1도움 그리고 천황배 컵대회 두 경기에서 풀타임 출장하며 금세 제 자리를 꿰차게 된다.

이후 2022시즌에는 리그와 컵 대회를 모두 통틀어 40경기에 나서며 팀의 주전 공격형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울산은 "후방에서의 볼 배급을 이어 측면, 전방으로 침투하는 패스가 일품인 에사카의 합류가 빠른 속도로 침투해 수비를 무력화시키는 엄원상의 파괴력을 증폭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나아가 크로스, 롱패스 상황에서 양발을 자유자재로 사용하는 에사카는 피지컬과 높은 타점을 자랑하는 마틴 아담과 같은 유형의 공격수와도 상당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J리그1에서 다년간 꾸준히 출전하며 매 시즌 10개 이상의 포인트를 기록한 에사카는 공격 상황에서 마무리 옵션으로 활용되며 상대방에게는 위협을 울산에게는 공격수들의 부담을 덜어줄 다채로운 공격형 미드필더로도 활용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프로 데뷔 9년 차를 맞이하며 커리어 첫 타국 이적을 택한 에사카는 "새로운 도전은 나에게 새로운 목표,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어 준다. 흥미롭고 또 강력한 팀인 울산으로의 합류는 이적 그 자체로 나에게 큰 동기부여가 된다. 팀과 나의 목표인 우승을 향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며 입단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