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13:14 (월)
실시간
핫뉴스
"필승!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임동혁-송주훈, 제주UTD 복귀
상태바
"필승!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임동혁-송주훈, 제주UTD 복귀
  • 박종혁 기자
  • 승인 2022.12.27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임동혁-송주훈Ⓒ제주유나이티드

[랭크파이브=박종혁 기자] "필승!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제주 유나이티드(제주UTD)가 군 복무를 마친 두 명의 선수가 돌아오며 천군만마를 얻었다.

제주는 26일 "공수 팔방미인 임동혁(29)과 중앙수비수 송주훈(28)이 병역의무를 마치고 복귀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2020년 부천FC1995를 떠나 제주에 입단한 임동혁은 입단 첫 해 K리그2 무대에서 16경기에 출전해 2골을 기록하며 제주의 K리그2 정상 등극에 기여했다. 특히 팀 전술 변화에 따라 본포지션인 중앙수비수가 아닌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 맹활약하며 '수트라이커'라는 새로운 애칭을 얻기도 했다.

2021시즌을 앞두고 군입대를 결정한 임동혁은 K4리그 포천시민축구단에 입단했으며, 2022시즌에는 포천시민축구단이 K3리그로 승격하면서 K4리그 신생팀은 고양KH축구단으로 이적했다. 190cm에 86kg의 압도적인 피지컬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2023시즌에도 제주에서 다양한 역할을 소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송주훈은 2021시즌 중국 슈퍼리그 선전 FC를 떠나 제주에 합류했다. 각급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을 거친 수준급 수비수이다. 2013년 터키 U-20 FIFA 월드컵 8강 진출의 주역이다. 2016년 리우 올림픽은 아쉽게도 부상으로 낙마했지만 2017년 10월 10일 모로코전에서 신태용 감독의 부름을 받아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190cm, 83kg의 압도적인 피지컬뿐만 아니라 왼발 빌드업이 뛰어나 기대감을 모았지만 아쉽게도 부상으로 제주 합류 후 한 경기도 출전하지 못했다. 2021년 6월 21일 병역 의무를 위해 김천 상무로 적을 옮긴 송주훈은 서서히 컨디션과 기량을 회복했다. 특히 2022시즌 승강PO포함 K리그1에서 18경기에 출전했다.

최근 K리그 정상급 수비수 연제운을 영입했던 제주 구단은 "이들의 복귀로 중앙 수비라인이 더욱 두터워졌다. 특히 임동혁과 송주훈은 타점 높은 헤더 능력을 갖추고 있어 수비 상황뿐만 아니라 세트피스 장면에서도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할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이어 제주 남기일 감독 역시 "힘과 높이 갖춘 선수들이다. 공수에 걸쳐 기대가 크다"라고 환영했다.

한편 임동혁은 "제주로 복귀해 정말 기쁘다. 언제나 그랬듯이 팀이 원하는 역할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라고 말하며 송주훈도 "제주 입단 후 부상으로 팀에 기여하지 못한 게 정말 아쉬웠다. 이제 다시 제주 유니폼을 입으면 반드시 내 존재감을 보여주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