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13:14 (월)
실시간
핫뉴스
추신수, 전 UFC 파이터 마동현에 온정의 손길 - 랭크파이브 격투 리포트
상태바
추신수, 전 UFC 파이터 마동현에 온정의 손길 - 랭크파이브 격투 리포트
  • 정성욱 기자
  • 승인 2023.05.22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신수와 마동현 ⓒ마동현 SNS

[랭크파이브=정성욱 기자] 랭크파이브 정성욱 기자가 정리하는 격투기 소식입니다. 국내외 격투기 소식을 간단하고 보기 쉽게 정리해서 보내드리겠습니다.

전 UFC 파이터 마동현에게 SSG 랜더스의 추신수가 온정의 손길을 내밀었다. 추신수는 하반신 마비로 고통받는 마동현과 식사자리 후 5년간의 재활치료비 전액을 후원해주기로 했다. 마동현에 따르면 추신수는 소외계층을 위해 20억이 넘는 금액을 남몰래 기부해왔다고 한다. 마동현은 "운동선수이자 가장의 인생에 관한 대화를 나누며 격투기 뿐 아니라 어느 종목이든 정상의 자리에 있는 선수들은 늘 배울 점이 많은 것 같다. 개인적으로도 팬이고 존경하던 선수와 식사를 하게 되어서 정말 뜻깊고 힘이 되는 자리였다"라며 추신수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아래는 마동현의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전 UFC파이터 마동현 입니다. 저는 요즘 하반신마비 이후 상대선수가 아닌 제 자신과 싸우면서 지내고 있습니다.다행히 많은 분들의 관심과 응원 덕분에 하루하루 좋아지고 있습니다.

얼마 전 제 소식을 듣고 같은 부산 출신 운동선수라는 이유만으로 응원연락을 주신 메이저리그 출신이자 SSG랜더스 소속 대한민국 최고의 타자 추신수 선수와 지난 주 금요일 점심식사를 하게되었습니다. 

운동선수이자 가장의 인생에 관한 대화를 나누며 격투기 뿐 아니라 어느 종목이든 정상의 자리에 있는 선수들은 늘 배울 점이 많은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도 팬이고 존경하던 선수와 식사를 하게 되어서 정말 뜻깊고 힘이 되는 자리였습니다.

추신수선수는 5년간 재활치료비 전액을 후원해주시기로 했습니다. 외부에 알리는 걸 싫어하셨지만 이렇게라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추신수선수는 꾸준히 소외계층을 위해 20억이 넘는 금액을 기부했습니다. 제가 이런 일을 겪고나니 얼마나 대단한 일인지 더욱 크게 와닿는 것 같습니다.

제가 하반신마비 이후 유튜브와 방송, 신문에 소식을 알린 이유는 혼자서 견뎌내기 보다 많은 분들이 보는 앞에서 재활에 꼭 성공하기 위함입니다. 그리고 같은 마비환자들에게도 마비를 극복하는 모습을 꼭 보여드려 그 분들께 작게나마 힘이 되고 싶습니다

저는 최대한 빠른시간 안에 일어나서 전 보다 더 강해진 모습으로 힘든 분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인생을 살고 싶습니다.

도움주신 추신수 선수와 항상 응원과 격려를 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모두 힘내세요!

21일 일본 도쿄 도쿄돔 시티 프리즘 홀에서 열린 '브레이킹 다운8' 11 vs 11 한일전에서 한국 선수들이 7-4로 우세승을 거뒀다. 이날 대회에서 펼쳐진 총 11개 경기에서 '미스터 홍대' 주진규, 정재일, 김아무개(본명 김태위), 개그맨 윤형빈, 김재훈, 이상근, 박형근이 경기에서 승리를 거뒀다. 브레이킹 다운은 일본 격투기 스타 아사쿠라 미쿠루가 기획한 격투기 콘텐츠로 1라운드 안에 모든 것을 보여주고 결정한다는 룰로 경기가 진행된다.

'팔콘' 조성빈(31, 팀스턴건)이 남다른 PFL 출전 각오를 전했다. 6월 9일 2023 PFL 정규시즌에 출전하는 조성빈은 경기를 앞둔 공식 인터뷰에서 "그래플링뿐 아니라 타격도 잘하는 정말 강한 선수"라고 인정하면서도 "다리가 3개인 것도, 팔이 4개인 것도 아니다. 종합격투기로 넘어와서 좋은 전적을 쌓았지만 '똑같은 인간'이다. 젠킨스가 나보다 강하면 얼마나 강할까?라고 생각한다"라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친 경기 각오를 전했다. 조성빈은 3월, PFL 2023 개막전에 출전할 예정이었으나 대회 하루전 네바다주 체육위원회가 조성빈의 과거 머리 부상에 대한 완치 결과가 없다라며 출전 정지 시킨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