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15:57 (토)
실시간
핫뉴스
[로드FC] ‘암바왕’ 윤동식 “최무배는 대단한 사람...정말 안 졌으면”
상태바
[로드FC] ‘암바왕’ 윤동식 “최무배는 대단한 사람...정말 안 졌으면”
  • 유 하람
  • 승인 2018.10.26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시 '여전한 현역'으로 커리어를 이어나가고 있는 윤동식

[랭크5=유하람 기자] 로드FC '암바왕' 윤동식(46, 우정 교역)이 '부산 중전차' 최무배(48, 노바MMA)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윤동식은 “(최)무배 형은 대단한 사람"이라며 "많은 선수들이 있지만 그 중 단연 응원하는 선수는 무배 형이다. 꼭 이겼으면 좋겠고, 안 졌으면 좋겠다”는 심정을 밝혔다.

오는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리는 로드FC 050에 출전하는 최무배는 로드FC 최고령 파이터다. 그보다 두 살 어린 윤동식이 그 길을 따라가고 있다.

윤동식은 “적절한 비유일지 모르겠지만, 노인분들의 경우 이웃사람이 노령으로 인해 세상을 떠나면 ‘아 이제 나도 그럴 나이가 됐구나’라는 생각에 같이 우울해지는 경우가 많다고 하더라. 그런 맥락에서 내게 무배 형은 의지 할 수 있는 동지와 같은 느낌이다. 나보다 두 살 많은 무배 형도 선수 생활을 잘하고 있는 걸 보면서 ‘무배 형도 하고 있는데’라며 긍정적인 생각을 하게 된다. 언젠가 무배 형이 그만둔다고 하면, 굉장히 슬플 것 같다”며 최무배를 응원하는 이유를 전했다.

대한민국의 유도 영웅으로서 47연승 신화를 달성하기도 했던 윤동식은 2005년 종합격투기 선수로 전향했다. 유도 선수로 활동했던 때부터 지금까지, 어느덧 약 30년째 선수 생활을 이어오고 있는 것. 두 살 형인 최무배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지만 윤동식 또한 쉽지 않은 도전을 이어오고 있다.

윤동식은 “처음엔 케이지에 들어가기가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곳에 갇혔으니 도망가지도 못하고, 이 안에서 살아남아야 한다는 생각이 들더라"며 "그렇다 보니 '상대를 죽이지 않으면 내가 죽겠구나' 하는 본능적인 부분도 많이 살아났다. 덕분에 그 안에서는 더 강인해졌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종합격투기 선수로서는 약 13개월째 공백기를 가지고 있는 윤동식이지만, 최근엔 ‘일본 MMA의 전설’ 사쿠라바 카즈시가 주최한 일본 그래플링 대회에 2회 연속 출전했다.

윤동식은 “아직 시합을 나가는 나를 보면 내 스스로가 대견하게 느껴질 때가 있다. 물론 나이를 무시하지는 못하는 만큼 예전보다 근력이 약간 떨어지기는 했지만 힘들다거나 그만둬야겠다는 생각이 든 적은 한 번도 없다”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이에 더해 “항상 말한다. 선수가 가장 행복할 때는 선수 생활을 할 때라고, 그때가 인생의 꽃이라고. 그러니 선수 생활을 가장 오랫동안 하는 사람이 가장 행복한 사람이라고 후배들에게 얘기하기도 한다. 예전에 인터뷰에서 국내 운동선수 중에서 가장 오래 현역 선수 활동을 한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는데, 아마 무배 형이 딱 지키고 있어서 그 목표는 이루기 어려울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는지 묻자, 윤동식은 조금 진지한 부탁의 말을 전했다. 바로 최무배를 응원해달라는 것. 윤동식은 팬들에게 “사람은 누구나 늙고, 당연히 힘도 떨어진다. 하지만 그럼에도 열정을 갖고 케이지에 올라가는 선수들을 보면 ‘저 나이에도 또 나온다니 대단하다. 나이 때문에 뒤처지는 부분은 어쩔 수 없겠지만, 그래도 노력을 많이 했구나’라며 좋은 것들도 좀 봐달라”고 말했다.

한편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개최되는 로드FC 050은 오후 7시부터 스포티비에서 생중계되고, 다음 스포츠와 아프리카TV, 로드FC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시청할 수 있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XIAOMI ROAD FC 050 /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

[페더급 타이틀전 최무겸 VS 이정영]

[무제한급 최무배 VS 후지타 카즈유키]

[라이트급 홍영기 VS 나카무라 코지]

[밴텀급 한이문 VS 유재남]

[-50kg 계약체중 심유리 VS 임소희]

[무제한급 심건오 VS 허재혁]

[XIAOMI ROAD FC YOUNG GUNS 40 /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

[미들급 박정교 VS 임동환]

[플라이급 김태균 VS 이토 유키]

[페더급 김용근 VS 박찬수]

[밴텀급 황창환 VS 김성재]

[플라이급 고기원 VS 김영한]

[플라이급 김우재 VS 정원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