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16:01 (목)
실시간
핫뉴스
[TFC19] '개미지옥' 이창호 "이제 명분이 생겼다. 남은 건 김규성과 플라이급 타이틀전!"
상태바
[TFC19] '개미지옥' 이창호 "이제 명분이 생겼다. 남은 건 김규성과 플라이급 타이틀전!"
  • 정성욱
  • 승인 2018.11.17 0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한 이창호 ©송광빈 포토그래퍼

[랭크5=구로동, 정성욱 기자] 16일, 서울 구로동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열린 TFC 19에 출전한 플라이급 파이터 이창호(24, 몬스터하우스)가 4연승을 기록했다. 격투 커리어 전승에, 연승을 기록했다. 이제 그는 명분이 생겼다고 이야기한다. TFC 플라이급 타이틀을 놓고 '라바' 김규성(퍼스트짐)과 대결할 명분.

이창호는 "격투 커리어 전승에 4연승을 기록했다. 이 정도면 명분이 있는 것 아닌가? 이제 남은 건 김규성과의 TFC 플라이급 타이틀전 뿐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자신있는 어조로 이야기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