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09:03 (목)
실시간
핫뉴스
[로드FC] '정점의 입식격투가'에서 '종합격투가'로 전향한 정상진과 오두석, 그들이 도전을 멈추지 않는 이유
상태바
[로드FC] '정점의 입식격투가'에서 '종합격투가'로 전향한 정상진과 오두석, 그들이 도전을 멈추지 않는 이유
  • 정성욱
  • 승인 2019.06.06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어네이키드 초크를 하는 오두석 (C) 박종혁 기자

[랭크5=정성욱 기자] 정상진(37, 팀 타이혼 향남)과 오두석(36, 5STAR GYM)은 이미 입식격투가로 정점을 찍었다. 하지만 그들의 노력은 계속 된다. 로드 FC를 통해 종합격투가로 새로운 커리어를 쌓고 있다.

15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4'와 '굽네몰 ROAD FC YOUNG GUNS 43'에 출전하는 정상진과 오두석은 입식격투기 챔피언에 오른 베테랑 파이터다. 입식격투기 커리어로 놓고 보면 둘째가라면 서러울 정도로 이뤄놓은 것이 많다.

정상진은 세계무에타이연맹 라이트급 챔피언, 대한무에타이협회 국가대표, 복싱 도민체전 금메달 2회, 킥복싱 신인왕전 동메달. 오두석은 WBKF 킥복싱 70kg 세계챔피언, 세계무에타이 연맹 웰터급 한국 챔피언, 전 프로복싱 슈퍼라이트급 한국 챔피언, K-1 ASIA MAX 2008 4강에 올랐다.

입식격투기 스타 파이터 정상진과 오두석은 종합격투기 파이터로 전향, 30대 후반이란 적지 않은 나이에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고 있다. 격투기라는 공통점이 있지만, 사실상 입식격투기와 종합격투기는 다른 종목이다. 사용하는 글러브가 다르고, 그라운드를 생각해야 한다. 룰과 타격하는 거리도 달라 새롭게 배워야 할 것들이 많다.

정상진은 “입식격투기와 종합격투기는 타격 거리가 다르다. 방어하는 것도 전혀 다르다. 종합격투기에서 원투부터 다시 배울 때 자존심이 상하기도 했다. 그래도 이제는 받아들이고, 하나하나 배우고 있다. 예전보다 많이 적응했다”고 말했다.

오두석도 “항상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래서 종합격투기로 전향했다. 입식격투기와 모든 것이 달라서 적응 기간이 필요했다. 나는 빨리 습득하는 스타일이 아니고, 천천히 내공을 쌓아서 가는 스타일이다.”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바디킥을 차는 정상진 (C) 박종혁 기자

정상진은 종합격투기에서 4승 2패, 오두석은 3승 4패의 성적을 남겼다. 정상진에 비해 오두석은 다소 부진하다. 그러나 지금 성적으로만 가지고 판단할 수 없다, 적응기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이번 경기에서 충분히 달라진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다.

정상진은 “타격가니까 화끈하게 KO를 내는 게 목표다. 타격으로 화끈하게 붙으면 둘 중에 한명은 쓰러지는 멋진 그림이 나올 거라 생각한다. 장익환 선수도 화끈하게 맞섰으면 좋겠다”며 타격전을 예고했다.

오두석은 “(이제는) 종합격투기 선수가 됐다고 생각한다. 태클이나 레슬링 등 종합격투기의 기본 패턴에 대한 감각이 생겼다. 제자들도 같은 대회에서 시합을 뛰니까 책임감도 많이 느낀다. 아이를 낳은 후 오랜만에 ROAD FC 대회에 출전하게 됐다. 종합격투기 선수로서 (실력을) 꼭 증명해야 한다. 아내가 힘들어 하는데, (시합 준비로) 육아를 많이 도와주지 못해서 미안하다. 꼭 이겨서 은채 엄마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항상 감사하다.”고 말했다.

mr.sungchong@gmail.com

[굽네몰 ROAD FC 054 / 6월 15일 원주 종합체육관 오후 7시]

[미들급 타이틀전 라인재 VS 양해준]

[페더급 김세영 VS 에브기니 라쟈노프]

[미들급 황인수 VS 최원준]

[밴텀급 유재남 VS 김태균]

[무제한급 심건오 VS 류기훈]

[밴텀급 장익환 VS 정상진]

[굽네몰 ROAD FC YOUNG GUNS 43 / 6월 15일 원주 종합체육관 오후 4시]

[아톰급 박정은 VS 김은혜]

[페더급 오두석 VS 박찬수]

[밴텀급 박재성 VS 김영한]

[라이트급 장정혁 VS 최우혁]

[밴텀급 로웬 필거 VS 박하정]

[밴텀급 김진국 VS 박성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