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07:34 (수)
실시간
핫뉴스
[R5포토] 대한민국해동검도협회 배영호 회장 "인성과 체육 교육을 맡고 있는 무예 체육관을 살려달라"
상태바
[R5포토] 대한민국해동검도협회 배영호 회장 "인성과 체육 교육을 맡고 있는 무예 체육관을 살려달라"
  • 정성욱 기자
  • 승인 2020.04.10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해동검도협회 배영호 회장
대한민국해동검도협회 배영호 회장

[랭크5=은천동, 정성욱 기자] 9일 서울 관악구 은천동 화랑합기도 체육관에서 전통무예 종목 대표들이 모여 코로나19로 힘겨운 상황에 놓인 전통무예 종목 체육관을 대신해 '대한민국 무도, 체육인 호소문'을 발표했다. 대한민국해동검도협회 배영호 회장은 일선 무예 체육관의 어려움을 정부가 보살펴주길 강조했다.

배 회장은 "코로나19 시작부터 오늘까지 가슴아파하는 지관장들의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참담하다못해 망연자실하다는 표현을 하고 있다. 지자체 지원도 일부만 나갔다. 우리 협회를 비롯한 여러 무도 체육관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휴관을 해도 10원 하나 받지 못했다. 교육청에서 인정하는 자격을 갖고 가야 하는데 아무도 없다. 일반 신고 사업자는 일반 과세다보니 대출을 받으려해도 쉽지 않다. 면세 사업자로서 교육청에서 인정을 받은 체육관이 아닌 이상 일선 관장들이 자격이 되지 못한다고 말한다. 그래서 많은 이들이 폐업을 생각하고 있다"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또한 그는 "왜 무도 체육관을 일반 사업자로 만들어 세금은 많이 받아가면서, 정작 체육관을 닫으라 해놓고 정작 10원 하나 주지 않고, 대출 조차 자격이 주어지지 않는 상황이다. 결국 일선 관장들은 몸 쓰는 일을 하러 간다. 이러면 대한민국의 체육교육은 어떻게 될 것인가?"라며 "우리 아픈 현실을 정부에서 지켜만 보지 말고  무예 단체들이 일어설 수 있겠금 보상을 해줬으면 좋겠다. 인성과 체육 교육을 맡고 있는 무예 체육관을 살려달라"고 강하게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