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16:10 (목)
실시간
핫뉴스
맥스 FC 챔피언 명현만, 위대한의 도전에 답변 "당신 잘못 걸렸다. 혼쭐을 내줄 것"
상태바
맥스 FC 챔피언 명현만, 위대한의 도전에 답변 "당신 잘못 걸렸다. 혼쭐을 내줄 것"
  • 정성욱 기자
  • 승인 2020.04.23 0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현만
명현만

[랭크5=정성욱 기자] 현역 입식격투기 챔피언에게 유튜버 출신 싸움꾼이 도전을 하여 화제다. 입식격투기 MAX FC 헤비급 챔피언 명현만(36, 명현만멀티짐)에게 '부산대장' 위대한(34)이 스파링을 제안해 격투 커뮤니티가 떠들썩하다.

위대한은 촉망받던 야구 선수에서 범죄이력이 들어나며 프로팀에서 방출 당했고 이후에도 각종 크고 작은 범죄와 연루되며 세간에 이름이 오르내린 바 있다. 이후 위대한은 격투기 관련 훈련과 스파링 콘텐츠를 만들며 여전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명현만은 맥스 FC 헤비급 챔피언으로 국내 입식격투기 헤비급 1인자로 알려져있다. 현재 국내에선 상대를 찾을 수 없어 해외 진출을 도모하고 있다. 

명현만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현만이는 못말려'를 통해 도전에 대한 답변을 내놓았다. 그는 “갑자기 연락이 와서 대수롭지 않게 웃어 넘기려 했는데 다시 생각해 보니 괘씸한 마음이 든다”며, “위대한은 자신의 범죄 이력에 대해서는 제대로 된 사과나 반성도 없이 장난스럽게 격투기 컨텐츠를 만들고 있다. 먼저 연락이 왔으니 그냥 지나치지 않겠다. 지옥을 선물해 주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나는 프로 선수이다. 명분 없는 싸움은 하지 않는다. 조건을 걸겠다. 만약 위대한이 스파링에서 내게 3라운드를 버텨내면 해외 메이저 단체 시합으로 예정되어 있는 내 경기의 개런티 모두를 위대한에게 주겠다. 개런티 규모는 원화로 수천만원 수준”이라며, “대신 위대한이 3라운드를 버텨내지 못하면 자신에게 피해를 입었던 피해자들을 향해 공식적으로 진심 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 나에게 도전할만한 배짱이라면 과거의 잘못을 진심으로 뉘우치는 용기도 있으리라 본다”고 이야기했다.

이번 위대한의 스파링 도전은 본인보다 약한 상대와만 스파링한다는 비난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강한 상대와도 배우는 자세로 충분히 실력을 겨룰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직접 명현만에게 스파링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명현만과 위대한의 스파링 일정은 조율 중에 있다. 복싱룰로 치러질 예정이며 같은 온스의 글러브를 착용하고 3분 3라운드로 진행될 예정이다. 국내 최대규모 입식격투기 단체 맥스FC 헤비급 챔피언 명현만은 해외 유수의 단체와 계약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이번 스파링에 대해 국내 격투커뮤니티는 떠들썩하다. 이들의 경기 결과를 두고 투표를 할 정도로 이들의 대결에 관심이 집중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