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2 08:54 (토)
실시간
핫뉴스
[UFC] 여성 최강 파이터 아만다 누네스 “내가 가는 모든 길이 곧 역사”
상태바
[UFC] 여성 최강 파이터 아만다 누네스 “내가 가는 모든 길이 곧 역사”
  • 정성욱 기자
  • 승인 2020.06.06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랭크5=정성욱 기자] 7일(한국시간) UFC 여성 통합 랭킹 1위 아만다 누네스(브라질)가 페더급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UFC 250은 한국시간으로 오는 7일 오전 7시 30분 언더카드부터 메인카드까지 모두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와 스포티비 온(SPOTV ON)을 통해 독점 생중계될 예정이다.

대진 확정 이후 다수의 외신과 격투기 전문가들은 압도적으로 누네스의 승리를 점쳤다. 그리고 차기 UFC 챔피언 도전자로서 펠리시아 스펜서(캐나다)의 자격은 충분하지만 누네스는 지금까지 상대했던 선수들과는 확연히 다를 것이라는 의견이 다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챔피언을 상대로 스펜서가 보여줄 경기 운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아만다 누네스는 UFC 역대 여성 파이터 중 가장 긴 연승인 10연승을 기록 중이다. 크리스 사이보그(브라질)를 상대로 1라운드 51초 만에 KO 승리를 거두며, 여성 페더급 챔피언 자리에 오른 누네스는 이후 두 번의 밴텀급 타이틀 방어전에서 모두 승리했다. 누네스는 “내가 하는 모든 것들이 곧 역사가 될 것”이라는 챔피언의 위엄을 과시한 바 있다. 또한 “나는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며, “대결에 있어서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모든 상황을 준비할 뿐”이라는 말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챔피언과의 대결을 앞둔 스펜서는 최근 외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코메인 이벤트가 될 줄 알았는데 메인 이벤트로 나서게 되어 놀랐다”고 전했다. 이어 “누네스를 무너뜨리는 것이 목표”라는 패기 넘치는 답변도 내놓았다. 스펜서의 UFC 무대 경험은 단 세 차례에 불과하지만, 1라운드 서브미션과 KO 승을 거두기도 했다. 스펜서는 “내 스스로의 노력으로 지금의 자리에 올라왔다”며, “팬들이 보고 싶어 하는 멋진 경기를 위해 항상 노력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과연, 스펜서가 모두의 예상을 뒤엎을 놀라운 반전을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UFC 250은 오는 7일(한국시간) 오전 7시 30분 언더카드부터 메인카드까지 모두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와 스포티비 온(SPOTV ON)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UFC 250 대진(경기순)

-언더카드
[라이트헤비급] 알론조 메니필드 vs 데빈 클락
[플라이급] 알렉스 페레즈 vs 주시에르 포미가
[미들급] 찰스 버드 vs 마키 피톨로
[미들급] 코디 스테이먼 vs 브라이언 켈러허
[미들급] 이안 헤이니쉬 vs 제랄드 머샤트
[페더급] 알렉스 카세레스 vs 체이스 후퍼

-메인카드
[밴텀급] 에디 와인랜드 vs 션 오말리
[웰터급] 닐 매그니 vs 토니 마틴
[밴텀급] 알저메인 스털링 vs 코리 샌드하겐
[밴텀급] 하파엘 아순사오 vs 코디 가브란트
[여성 페더급] 아만다 누네스 vs 펠리시아 스펜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