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14:22 (화)
실시간
핫뉴스
유튜버 구제역에 대한 케빈박의 해명 영상 공개 "나는 범법자가 맞다. 하지만..."
상태바
유튜버 구제역에 대한 케빈박의 해명 영상 공개 "나는 범법자가 맞다. 하지만..."
  • 정성욱 기자
  • 승인 2020.08.20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빈박(유튜브 캡쳐)
케빈박(유튜브 캡쳐)

[랭크5=정성욱 기자] 유튜버 구제역의 영상이후 종합격투기 선수 케빈박이 자신의 유튜브에 해명 영상을 올렸다. 19일 케빈박은 자신이 올린 영상에서 "안녕하십니까. 케빈입니다. 저에 대한 구제역이란 유튜버의 영상과 글에 대해 내가 직접 알려줄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이야기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되어 이 영상을 찍는다"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나는 범법자가 맞다. 하지만...

먼저 케빈박은 자신이 범법자가 맞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성적인 문제에 대해선 결백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범법자가 맞다. 하지만 나는 성적인 문제에 대해선 내 결백함을 밝히고 싶었다. 나는 피고인이었지만 내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 합의를 거부했다"라며 "구속상태에서 재판을 계속 하며 3심까지 갔다. 내 말들은 인정되지 않았고 난 고통속에서 시간을 보내며 맞서 싸우는 것도 죽는 것도 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재판 이후에는 "내가 바꿀수 있는 것이 없기 때문에 받아들이기로 하고 어떤 주장도 하지 않고 살고 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나는 일부러 과거를 숨기려하지 않았다

과거 전력에 대해 케빈박은 숨기려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케빈박은 일본에서 데뷔전을 치를때도 자신에 과거에 대한 기사가 나왔으며 자신의 SNS에 재판 과정에 대해서도 공개했다고 말했다. 이름에 대해서도 자신의 이름이 케빈이 맞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는 태어날 때부터 케빈이었다. 한국에서 주민등록상 이름은 박재준이 맞다"라며 박재준이란 이름은 사용되지 않는다고 이야기했다. 

유튜브를 시작할때부터 케빈은 자신의 과거에 대해 알리고 싶었다고 언급했다. 그리고 지금 공개된 이 사건에 대해서도 모두 이야하길 원한다고 영상을 통해 말했다. 하지만 그는 2차 피해를 줄 수 있기에 이야기하지 않았으며 자신에 대한 비난과 비판을 위해 공개된 영상과 글이 상대 당사자에게 또 다른 피해를 주어선 안된다고 말했다.   

죄를 저지른 사람은 비난받아 마땅하나..

케빈박은 과거에 대한 후회와 반성을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이유를 불문하고 폭력을 행했다는 자랑스럽지 못한 과거에 대해 무죄라고 주장하지 않는다"라며 "내가 잘못한 것에 대해 죄값을 치렀고 내가 인정할 수 없는 부분까지 죄값을 치렀다"고 이야기했다.

유튜버 구제역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그의 영상에 대해 케빈박은 책임을 지고 상처주는 것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케빈박은 "날 비방하는 영상을 올린 사람에겐 할 말이 있다. 날 싫어하는 것도 자유고 돈을 벌기 위해선 인기를 얻기 위해서든 당신이 한 행동은 자유"라며 "하지만 그런 글과 말에 대한 책임을 지길 바란다. 나 뿐만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 까지 상처를 주는 것은 자제해달라. 열심히 준비해서 올린 영상이 누군가를 구제하는지. 정의를 구현하기 위해서라면 누구를 위한 정의인지 당사자들 외에는 진실을 알수 없는 사건에 대해선 좀 더 생각해봐야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케빈박은 이번 일로 설명할 수 없는 부분들에 대해 언젠간 이야기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사죄는 '주어진 환경속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것 밖에 없을 것'이라며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영상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