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15:07 (금)
실시간
핫뉴스
'맥스FC 최초 2체급 챔피언', ‘파이트 머니 올인’…이지훈, 김준화 자존심 건 대결
상태바
'맥스FC 최초 2체급 챔피언', ‘파이트 머니 올인’…이지훈, 김준화 자존심 건 대결
  • 정성욱 기자
  • 승인 2020.10.30 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측부터) 이지훈, 김준화
(좌측부터) 이지훈, 김준화

[랭크5=정성욱 기자] 맥스FC 2체급 석권, 파이트 머니 올인 매치. 자존심을 건 두 파이터가 맥스FC 링을 달군다.  11월 1일 전북 익산 칸스포츠 특설링에서 열리는MAXFC(대표 이용복) 21 메인이벤트급 경기에서 최초 2체급 챔피언을 노리는 김준화(31, 삼산 총관)와 '파이트 머니 올인'을 원하는 이지훈(33, 정우관)이 대결한다.

미들급 챔피언 김준화는 작년 12월 맥스FC 20에서 1차 방어전을 성공한 후 두 체급 석권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75kg 미들급 챔피언인 그는 한 체급 아래인 70kg 웰터급에서 활동을 하겠다고 한 것.

김준화는 “한 체급 아래에서 활동하는 것도 좋을 것이라 생각한다. 웰터급이 내 체급 인것 같다. 가능하다면 내친김에 챔피언에 오르고 싶다”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2년만에 맥스FC링에 오르는 챔피언 이지훈이 입을 열었다. 경기에 앞선 인터뷰에서 그는 “2년만에 오르는 무대인 만큼 설렌다. 열심히 준비중”이라며 “김준화의 도전을 받고 생각지 못한 상황이라 당황했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준화의 도전에 이지훈은 역제안을 걸었다. 타이틀 도전을 받아들인 이지훈의 제안은 ‘올인매치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한 이가 벨트 뿐만 아니라 상대의 파이트머니까지 모두 갖는 매치를 제안한 것이다.

이지훈은 “김준화의 도전을 받아들인 만큼 나도 하나 제안을 하겠다. 이번 파이트머니를 승자에게 모두 몰아주는 것은 어떨까? 대답을 기다리겠다”라며 제안을 했다.

이에 대해 김준화는 특별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김준화는 “이날 경기에선 둘 중 하나는 KO될 것”이라며 “이지훈이 KO 당하지 않으면 나라도 KO당할 마음으로 돌진할 것이다. 수준 있고 재미있는 경기 기대해달라”라는 각오를 전했다.

이번 경기가 김준화의 승리하게 되면 김준화는 또 하나의 기록을 갖게 된다. 김준화는 맥스FC 최다 출전 선수로 이번 경기에 오르면 10번째 맥스FC 링에 오르게 되며 최다승(승)을 챙긴 선수가 된다. 또한 맥스FC 최초로 두 체급 챔피언 벨트를 갖는 선수로 기록된다. 이지훈은 이번 경기에서 이기면 링 러스트를 극복하고 2차방어를 성공한 챔피언이 된다.

한편 '칸스포츠 MAXFC 21'은 2개의 타이틀 매치와 새롭게 도입된 원데이 토너먼트 경기로 올해 첫 넘버링을 앞두고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맥스FC 유튜브 채널에서 실황 중계된다.

칸 스포츠 MAXFC 21 개요
일시 : 2020년 11월 1일 (일)
장소 : 전북 익산시 칸스포츠 전용 경기장
중계 : 유튜브 채널 MAXFC

2부 오후 1시
[-70kg 토너먼트결승 ] 8경기 승자 VS 9경기 승자
[웰터급 2차 방어전] 이지훈 VS 김준화
[슈퍼미들급 통합타이틀전] 황호명 VS 정성직
[-70kg 토너먼트] 3경기 승자 VS 4경기 승자
[-70kg 토너먼트] 1경기 승자 VS 2경기 승자
[-65kg 스페셜매치] 배상현 VS 강영웅

1부 오전 10시
[-70kg 토너먼트 ]  권기섭 VS 장준현
[-70kg 토너먼트 ]  최훈 VS 허새움
[-70kg 토너먼트 ]  뷰렌조릭(몽골) VS 최은호
[-70kg 토너먼트 ]  이장한 VS 박충일
[-60kg 스페셜매치] 강주완 VS 김승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