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10:39 (수)
실시간
핫뉴스
'50대 레전드 복서' 타이슨 對 존스, 8라운드 끝 무승부
상태바
'50대 레전드 복서' 타이슨 對 존스, 8라운드 끝 무승부
  • 유병학 기자
  • 승인 2020.11.3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타이슨 인스타그램
마이크 타이슨 인스타그램

 

[랭크5=류병학 기자] 레전드 복서 간의 대결은 사이좋게(?) 무승부로 끝났다.

2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복싱계 전설 마이크 타이슨(54, 미국)과 로이 존스 주니어(51, 미국)가 맞붙었다. 두 선수는 2분 8라운드 종료 무승부를 기록했다.

당초 대결에 앞서 논란이 많았다. 예상치 못한 룰이 적용됐기 때문이다. 2분 8라운드로 진행되며, 두툼한 12온스 글러브를 착용한다. 또한 KO도 불가하며 승자도 없고 부심도 없는 상황에서 경기를 펼치기에 비판이 쏟아지기도 했다.

약 15년 반 만에 링에 오른 타이슨은 220.4파운드(99.98kg)로 계체를 마쳤다. 20대 전성기 시절보다 조금 가벼운 체중이었다. 존스는 210파운드(95.25kg)으로 저울에서 내려왔다.

라운드 내내 타이슨은 시그니처 펀치력을 선보였고, 존스는 빠른 카운터와 재빠른 발놀림을 선보이며 복싱 팬들에게 향수를 불러일으켰다. 둘의 대결은 공식 기록으로 포함되지 않지만, 비공식적으로 WBC 심판진 크리스티 마틴, 채드 다우슨, 비니 파지엔자는 무승부를 선언했다.

경기 직후 존스는 "무승부에 만족하지 않는다. 타이슨은 너무 강하다. 보디 펀치는 정말 셌다"고 말했고, 타이슨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더 많은 일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핵주먹'으로 통했던 최연소 세계 헤비급 챔피언 타이슨은 50승 2무 6패를 기록한 복서로, 무려 44승으로 KO로 거둔 강펀처다. 1997년 에반더 홀리필드와의 대결에선 상대의 귀를 물어뜯어 자격 박탈을 당하면서 '핵 이빨'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존스는 1988년 서울 올림픽 은메달리스트로 미들급, 슈퍼미들급, 라이트헤비급, 헤비급까지 4체급을 석권한 복싱계 전설이다. 타고난 풋워크와 펀치 기술로 많은 팬층을 확보한 슈퍼스타다. 총 전적은 66승 9패.

코로나바이러스감영증 탓에 무관중으로 치러졌으나 자국 내에선 높은 관심을 받았다. 타이슨은 대전료로 1,000만 달러(110억 5,000만 원)을, 존스는 300만 달러(33억 1,500만 원)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