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3 18:53 (일)
실시간
핫뉴스
맥그리거 코치 "포이리에vs맥그리거, UFC 타이틀전이 왜 아니야?"
상태바
맥그리거 코치 "포이리에vs맥그리거, UFC 타이틀전이 왜 아니야?"
  • 유병학 기자
  • 승인 2020.12.30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존 카바나 인스타그램
Ⓒ 존 카바나 인스타그램

 

[랭크5=류병학 기자] UFC 공식 랭킹 4위 코너 맥그리거(32, 아일랜드)의 헤드 코치 존 카바나가 2위 더스틴 포이리에(31, 미국)와의 라이트급 경기가 라이트급 타이틀전이 아닌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단 입장을 나타냈다.

맥그리거와 포이리에는 내년 1월 24일 'UFC 257' 메인이벤트에서 라이트급매치를 벌인다. SBG 아일랜드 헤드 코치 존 카바나는 이 대결이 새로운 라이트급 타이틀전이 될 것이라고 강하게 말하고 있다.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 러시아)는 지난 10월 은퇴를 선언했으나 여전히 타이틀을 소유하고 있다. 이에 카바나는 타이틀전이 아닌 것에 동의하지 않으며, 그럼에도 둘의 대결을 마치 타이틀전처럼 홍보하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카바나는 29일 'heMacLife'를 통해 "맥그리거-포이리에戰이 왜 타이틀전에 적합하지 않은지 잘 모르겠다. UFC 데이나 화이트 대표가 하빕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둘의 대결은 챔피언 벨트를 건 싸움 같다. 적어도 둘 중 한 명은 타이틀전을 치를 것 같다. 이게 맞는 상황인가"라고 하소연했다.

맥그리거와 포이리에는 2014년 9월 'UFC 178'에서 페더급으로 맞붙은 바 있다. 당시 맥그리거가 1라운드 TKO로 포이리에를 제압한 바 있다. 화이트 대표는 그들의 2차전은 전혀 다른 양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화이트 대표는 다음 달 아부다비에서 하빕과 만날 예정이다. 여전히 하빕은 공식적으로 UFC 라이트급 챔피언으로 인정받고 있다. UFC 파운드 포 파운드 공식 랭킹 1위이기도 하다.

그가 진짜 돌아오지 않을 거라고 내다보는 팬들은 적다. 화이트 대표 역시 "아버지의 바람 중 하나가 하빕이 30전 전승을 기록하는 것이다. 그걸 완성하기 위해서라도 하빕은 돌아올 것"이라며 은퇴시키지 않았다(?).

하빕은 라이트급 챔피언에 관심이 없다. 둘 모두 자신이 초크로 제압한 파이터고, 라이트급을 평정했다고 생각하기 때문. 하빕 역시 포이리에와 맥그리거 간의 승자가 새로운 라이트급 챔피언에 오르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