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06:07 (월)
실시간
핫뉴스
UFC대표 "맥그리거에겐 2가지 방법이 있다…배고프거나 끝났거나"
상태바
UFC대표 "맥그리거에겐 2가지 방법이 있다…배고프거나 끝났거나"
  • 유병학 기자
  • 승인 2021.01.26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Jeff Bottari/Zuffa LLC
Ⓒ Jeff Bottari/Zuffa LLC

 

[랭크5=류병학 기자] 코너 맥그리거(32, 아일랜드)가 더스틴 포이리에(32, 미국)에게 생애 첫 TKO패를 당하면서 파이터 생활에 대한 기로에 놓였을 수 있다.

24일 'UFC 257' 메인이벤트에서 1년 만에 옥타곤으로 돌아온 맥그리거는 이미 한 차례 꺾은 바 있는 포이리에에게 2라운드 TKO패해 큰 충격을 자아냈다.

UFC 페더급, 라이트급 챔피언 출신인 그는 포이리에의 지속적인 카프킥에 큰 고통을 겪었다. 결국 스텝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지 못한 맥그리거는 포이리에에게 갇힌 뒤 무한 펀치를 허용하며 무릎을 꿇고 말았다.

UFC 데이나 화이트 대표에 따르면, 맥그리거는 자신의 커리어를 위해 단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화이트 대표는 'UFC 257'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맥그리거가 배고파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두 가지 방법이 있다. 배고프든지, 아니면 끝났든지. 그는 돈을 갖고 있다. 생각해보면 난 복서 록키의 열렬한 팬이다. 이건 '록키 3'와 같다. 무슨 말인지 알겠나. 그는 좋은 삶을 살고 있다. 그렇게 살면서 큰돈을 갖고 있을 때 야만인이 되는 건 어렵다"고 운을 뗐다.

이어 화이트 대표는 "그는 출세가도를 달리기 전에 굶주린 어린아이였다. 돈이 없었지만 좋은 걸 원했다. 멋진 정장, 차, 집을 원했다. 이제 그는 원하는 모든 걸 갖고 있다. 그래서 모르겠다. 그가 어떤 선택을 할지"라고 덧붙였다.

맥그리거는 모든 운동선수 중 가장 많은 수입을 얻은 스포츠스타 중 하나다. 때문에 최근 몇 년 간 극적으로 변한 삶을 부인하긴 어렵다. 2017년 맥그리거는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와 싸우며 약 340억 원을 벌었다.

이후 UFC로 돌아온 그의 성적은 좋지 않았다. 웰터급에서 도널드 세로니를 이겼지만,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 랭킹 2위 더스틴 포이리에게 패했다.

화이트 대표는 맥그리거가 부자가 됐기에 다시 싸우고 싶어 하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나 그는 우려와 달리 여전히 라이트급에서 경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분명 맥그리거는 포이리에에게 패해 좌절했지만, 이게 맥그리거 파이터 길의 끝이라는 걸 의미하진 않는다. 특히 포이리에와는 1대 1 전적을 이뤘기 때문이다.

화이트 대표는 "1대 1일 경우 항상 3차전이 존재한다"라며 둘 간의 3차전을 성사시키고 싶다는 뜻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