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15:02 (일)
실시간
핫뉴스
답답한 존스 "UFC, 차라리 날 해고시켜라"
상태바
답답한 존스 "UFC, 차라리 날 해고시켜라"
  • 유병학 기자
  • 승인 2021.03.31 0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Jeff Bottari/Zuffa LLC
Ⓒ Jeff Bottari/Zuffa LLC

 

[랭크5=류병학 기자] 10년 이상 UFC 라이트헤비급을 호령했던 존 존스(33, 미국)가 UFC 해고를 원하고 있다.

지난 이틀간 UFC와 격렬한 말싸움을 벌인 그는 공개적으로 해고를 요청했다.

존스는 30일 트위터를 통해 "차라리 날 그냥 해고시켜줘라. 나를 곁에 두고 원하는 대로 부려먹으려고 한다. UFC의 방식이 날 우울하게 할 뿐이라고 맹세한다. 그냥 날 놔줘. 분명 UFC 대표는 날 싫어한다. 다른 곳에서 내 비즈니스를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UFC 260' 메인이벤트에서 프란시스 은가누(34, 카메룬)는 스티페 미오치치(38, 미국)를 2라운드에 실신 KO로 제압하고 새로운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했다.

이후 주최측과 존스의 의견이 엇갈리기 시작했다. 당초 UFC는 은가누-미오치치戰 승자가 다음 방어전에서 존스와 싸운다고 했지만, 존스는 대전료 등의 요인으로 대결을 거부하고 있다.

화이트 대표는 'UFC 260' 종료 후 인터뷰에서 존스가 은가누戰에서 너무나도 높은 파이트머니를 요구해 반발하며 비웃었다. "여기 앉아서 하루 종일 말할 수 있다. 돈이 무슨 뜻인지 보여주길 원하나. 난 항상 여러분에게 이걸 말한다. 누군가와 싸우고 싶다고 말할 순 있다. 근데 정말 그렇게 하고 싶은가"라고 말했다.

물론 존스가 대전료를 놓고 화이트 대표와 공개적으로 설전을 벌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정확히 1년 전, 존스는 헤비급 데뷔를 위해 은가누와의 잠재적인 싸움을 위해 조롱했다. UFC는 둘 간이 대결을 실현시키는 데 관심이 있는 것처럼 보였다. 협상이 시작됐고, 다소 빨리 끝났다. 존스는 SNS와 다양한 인터뷰를 통해 화이트 대표와 또 다른 충돌이 발생했다.

결국 존스는 지난 몇 달 동안 자신의 계획인 헤비급 전향을 위한 의도를 발표하면서 프로모션을 계속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또 다시 주최측과 충돌하면서, 은가누戰에서 그의 최신 요구를 고려할 때 UFC에서 그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지켜봐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