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10:43 (화)
실시간
핫뉴스
'투신' 김재웅, 원챔피언십 밴텀급 왕좌 도전
상태바
'투신' 김재웅, 원챔피언십 밴텀급 왕좌 도전
  • 박종혁 기자
  • 승인 2022.11.19 0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웅Ⓒ원챔피언십
김재웅Ⓒ원챔피언십

[랭크파이브=박종혁 기자] '투신' 김재웅(29, 익스트림컴뱃))이 '원챔피언십' 페더급에서 성공하지 못한 챔피언의 꿈을 이루기 위해 밴텀급으로 향했다.

김재웅은 오는 19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ONE on Prime Video 4' 메인카드 제1경기를 통해 밴텀급 챔피언을 지낸 케빈 벨링곤(35·필리핀)과 대결한다. 

원챔피언십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주목받을 수 있는 흥미진진한 세 경기를 자체 선정했다. 김재웅vs벨링곤은 2위에 올랐으며 "더 높은 체급에서 꾸준히 실력을 보여줬다"라며 "벨링곤을 이겨 밴텀급 정상을 향한 달리기를 시작하길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김재웅은 2019~2021년 ▲브라질 ‘프레미웅FC’ 전 라이트급 챔피언 하파에우 누니스(35) ▲일본 ZST 전 웰터급 챔피언 야마다 데쓰야(32) ▲원챔피언십 전 라이트급·페더급 챔피언 마틴 응우옌(33·호주)을 잇달아 격파하며 국제적인 위상을 높였다.

하지만 김재웅은 올해 3월 원챔피언십 페더급 1위로 출전한 경기에서 4위 탕카이(26·중국)한테 2분 7초 만에 펀치 KO패를 당하며 탕카이가 8월 챔피언으로 등극하는 것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원챔피언십은 "김재웅은 뇌가 흔들리는 느낌을 받을 정도로 충격을 크게 주는 복싱 공격력의 소유자다. 챔피언 출신 벨링곤을 꺾는다면 밴텀급 왕좌를 차지하겠다는 목표를 향한 큰 발걸음을 떼었다고 봐도 된다"라며 이번 매치업에 의미를 부여했다.

김재웅은 페더급에서도 KO승률 66.7%를 나타내며 파괴력을 증명했다. 벨링곤은 원챔피언십에서 이미 20경기 11승 9패를 기록했다. 잠정 챔피언 결정전 포함 원챔피언십 밴텀급 타이틀전만 4차례 치렀을 정도로 빅매치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이다.

원챔피언십은 "김재웅 펀치가 좋다면 벨링곤은 발차기가 폭발적이다. 타격전을 좋아하는 파이터끼리 만나 대단한 전투를 벌일 것"이라며 명승부를 전망했다.

한편 대회 메인카드는 미국 뉴욕에서 18일 오후 8시부터 글로벌 OTT 서비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