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12:37 (목)
실시간
핫뉴스
UFC 2020년 첫 더블 타이틀전 개최…존 존스, 발렌티나 세브첸코 UFC 247서 방어전
상태바
UFC 2020년 첫 더블 타이틀전 개최…존 존스, 발렌티나 세브첸코 UFC 247서 방어전
  • 정성욱 기자
  • 승인 2020.02.05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FC 247
UFC 247

 

[랭크5=정성욱 기자] 2020년 UFC의 첫 더블 타이틀전이 열린다.  2월 9일(한국시간) 미국 휴스턴에서 UFC 247이 열린다. 이 대회에서 존 존스(32, 미국/젝슨 윙크 MMA)와 도미닉 레예스(30, 미국/케이지 컴뱃 아카데미)의 라이트 헤비급 타이틀전, 발렌티나 세브첸코(31, 키르기스스탄/타이거 무에타이)와 캐틀린 추카기언(31, 미국/올스타 브라질리안 주짓수)의 여성 플라이급 타이틀전이 진행된다.

메인 이벤트에 출전하는 라이트 헤비급 챔피언 존 존스는 현재 17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으며, 통합 랭킹 1위에 등극해 UFC 현역 최강자로 타이틀 방어에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상대 도미닉 레예스에 대해서도 매우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다. 

그는 “지금 레예스는 지금 우월감에 가득 차 있겠지만 그런 그에게 첫 패배를 안겨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많은 선수들이 본인들을 ‘새로운 스타일’이라고 칭하지만, 그저 다양한 킥과 펀치뿐이다. 그들이 데뷔했을 때 나는 이미 UFC 챔피언이었고, 옥타곤에서 모든 것을 지배하는 것이 나의 임무”라며 이번 타이틀전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UFC 라이트 헤비급 랭킹 4위의 도미닉 레예스는 ‘갑자기 등장한 도전자(rise to contender)’라는 수식어에 대해 “지금의 성과는 갑자기(Whirlwind) 이루어 지지 않았다”라며, “매일 결투를 위해 치열하게 노력했기에 지금의 위치에 빠르게 도달할 수 있었다”라고 본인의 생각을 밝혔다. 또한, 그는 존스를 훌륭한 챔피언이라고 치켜세운 동시에 “나는 그와 비슷한 사람들과 같이 성장해왔기 때문에 그는 내게 인상적인 상대는 아니다”라며 라이트 헤비급 신흥 강자로서의 면모를 보여줬다.  

여성 플라이급 선수들은 이번 타이틀전에 대해 다소 담담한 소감을 전했다. 3연속 타이틀 방어전에 나서는 여성 플라이급 챔피언 발렌티나 세브첸코는 “챔피언에 오르기까지 누구보다 치열하게 훈련했고, 훈련하는 매 순간이 나에게 작은 시합이었다”라며, “상대 선수 역시 옥타곤 안에서 최선을 다하겠지만 상대 선수가 어떤 장점을 가지고 있든 상관없이 나는 모든 준비가 되어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도전자 캐틀린 추카기언은 “이번 대결은 내게 있어 그저 또 다른 시합일 뿐, 타이틀에 신경 쓰지 않을 것”이라며, “나의 최종 목표는 세계 최고가 되는 것이며 목표를 이루기 위해 모든 것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전했다.  

  과연 챔피언들은 도전자들의 만만치 않은 도전에 맞서 타이틀을 지켜낼 수 있을까. 2020년 첫 더블 타이틀전이 펼쳐지는 UFC 247은 오는 2월 9일(한국시간) 일요일 오전 8시 30분부터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와 스포티비 온(SPOTV ON)을 통해 독점 생중계될 예정이다.

■ ‘UFC 247’ 대진 안내(경기순)  

-메인 카드

[라이트헤비급] 존 존스 vs 도미닉 레예스
[여성플라이급] 발렌티나 세브첸코 vs 캐틀린 추카기언
[헤비급] 후안 아담스 vs 저스틴 타파
[페더급] 머사즈 벡틱 vs 댄 이게
[헤비급] 데릭 루이스 vs 일리르 라티피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