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00:33 (금)
실시간
핫뉴스
'코리안 좀비' 정찬성 "볼카노프스키, 오르테 타이틀전, 둘중 한 명 부상 당하면 바로 들어가고파"
상태바
'코리안 좀비' 정찬성 "볼카노프스키, 오르테 타이틀전, 둘중 한 명 부상 당하면 바로 들어가고파"
  • 정성욱 기자
  • 승인 2021.06.2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디 차 코치와 정찬성 Ⓒ인터뷰 영상 캡쳐
에디 차 코치와 정찬성 Ⓒ인터뷰 영상 캡쳐

[랭크파이브=정성욱 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34, 코리안 좀비 MMA)이 부활했다. 당초 도박사들의 예상을 뒤엎고 뛰어난 타격과 레슬링을 선보이며 댄 이게를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으로 제압했다. 경기후 ESPN과의 인터뷰에서 정찬성은 "첫 판정승을 기록한 것이 아쉽다"라면서도 "오늘 승리한 것도 좋지만 주짓수 검은 띠를 받은 것이 매우 기쁘다"라는 승리 소감을 전했다.

또한 경기중 부상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정찬성은 2라운드에 테이크다운을 하며 몸을 돌릴때 어깨가 빠졌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경기중에는 그의 부상을 눈치챌 수 없었고 경기를 판정승으로 이끌었다. 

랭킹 3위에 오른 정찬성에게 타이틀전에 대해 물어보자 "현재 상황을 모르겠다. 볼카노프스키와 오르테가 대결에서 부상당하는 인원이 있으면 대신 들어가고 싶다"는 희망을 전하기도 했다.

이하 인터뷰 전문

격투 커리어에서 많은 승을 거두었다. 오늘의 승리는 어떻게 생각하나?
- UFC에서 이긴 경기 가운데 첫 판정승인데 그게 아쉽다.

언제 어깨가 다쳤나?
- 2라운드 테이크 다운 하다가 뒤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어깨가 빠졌다.

오늘 경기후 검은 띠 받은것 축하한다. 
- 오늘 경기를 이긴것보다 검은 띠를 받은 것이 좋다. 경기 준비하면서 주짓수 검은띠에게 탭아웃을 받기도 했다. 내가 정말 존경하는 주짓수 코치에게 검은 띠 받은 것이 정말 기분좋다. 

오늘 경기에서 모든 라운드에서 승리했다. 카운터 펀치도 좋았고 특히 레슬링을 잘했다. 레슬링에 대한 자신감은 어디서 얻었나?,
- 파이트 레디 코치들이 다 이야기해주었지만, 특히 캡틴이 알바라신이 이야기했다. 나의 레슬링을 믿으라고. 땡큐 캡틴.

이번 대회를 앞두고 코치들과 함께 한 것, 어떻게 생각하는가?
- 정말 팀이란 것이 뭔지 이제 확실히 알것 같다. 내게 힘이 됐다. 내가 이길수 있는 팀이 된 것 같다.

타이틀전은 언제 할 수 있을까?
- 지금 상황을 모르겠다. 가능하면 오르테가, 볼카노프스키의 백업 파이터? 그들 가운데 한 명이 부상당하면 내가 들어가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