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06:07 (월)
실시간
핫뉴스
[로드FC] 전설과 전설, 윤동식-사쿠라바 카즈시 그래플링 대회 동반 출전
상태바
[로드FC] 전설과 전설, 윤동식-사쿠라바 카즈시 그래플링 대회 동반 출전
  • 유 하람
  • 승인 2018.07.16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쿠라바 카즈시

[랭크5=유하람 기자] '암바왕' 윤동식(46, 우정 교역)과 'IQ 레슬러' 사쿠라바 카즈시(49, 래프터세븐)가 함께 링에 오른다. 이번엔 종합격투기가 아닌 그래플링 무대다. 사쿠라바가 주최하는 본 대회에서 윤동식은 사쿠라바는 물론 토코로 히데오, 나카무라 다이스케, 하이삼 라이다 등과 ‘Team SAKURABA’로 한 팀이 돼 승부를 펼친다.

윤동식은 대한민국의 유도 영웅으로서 47연승의 신화를 달성하며,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기도 했다. 1997년엔 아시아 유도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2005년 종합격투기 선수로 전향한 후 프라이드와 K-1, 로드FC에서 지금까지 활약을 이어오고 있는 레전드 선수다.

사쿠라바와는 종합격투기 데뷔전 상대로 인연을 맺었다. 당시 사쿠라바는 일본 종합격투기에서 손꼽히는 강자였고, 경험이 미숙했던 윤동식은 38초만에 KO 당한다. 그러나 이후 두 선수는 깊은 친분을 맺으며 지금까지 교류하고 있다.

윤동식은 16일 일본에서 열리는 ‘Quintet : Grappling Team Survival Match’에 참가하기 위해 출국길에 올랐다. 그는 "지난번 출전 당시 1회 대회임에도 불구하고 전석 매진을 달성하는 등 대회의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며 "덕분에 즐거운 기억을 가지고 있었는데, 연이어 2회 대회에도 출전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에도 즐거운 마음으로 다녀오려 한다. 유일한 한국 선수로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오겠다.”며 출전 각오를 다졌다.

윤동식이 출전하는 이번 그래플링 대회는 5 대 5 팀 대항전으로 펼쳐진다. 각 팀에서 1명씩 나와 대결을 펼치고, 승자는 다음 상대와 계속 대결을 이어나가는 서바이벌 방식이다.

유하람 기자 rank5yhr@gmail.com

[XIAOMI ROAD FC 048 / 7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

[미들급 타이틀전 최영 VS 라인재]

[미들급 미첼 페레이라 VS 양해준]

[아톰급 이예지 VS 아라이 미카]

[미들급 전어진 VS 최원준]

[라이트급 신동국 VS 하야시 타모츠]

[미들급 김대성 VS 이종환]

[XIAOMI ROAD FC YOUNG GUNS 39 / 7월 28일 원주 종합체육관]

[밴텀급 유재남 VS 한이문]

[라이트급 김형수 VS 전창근]

[플라이급 곽종현 VS 박수완]

[밴텀급 김이삭 VS 바산쿠 담란푸레브]

[밴텀급 바크티야르 토이츠바에브 VS 정상진]

[페더급 백승민 VS 권도형]

[밴텀급 박재성 VS 안태영]

[무제한급 이한용 VS 진익태]

[XIAOMI ROAD FC 049 / 8월 18일 그랜드 워커힐 서울]

[미들급 이은수 VS 미즈노 타츠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