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10:43 (화)
실시간
핫뉴스
프랑스에 떠오르는 부상 악령...‘에이스’ 음바페, 공식 훈련 불참
상태바
프랑스에 떠오르는 부상 악령...‘에이스’ 음바페, 공식 훈련 불참
  • 이무현 기자
  • 승인 2022.12.08 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FIFA Worldcup]
​​[사진=FIFA Worldcup]

[랭크파이브=이무현 기자] 오는 11일, 잉글랜드와 8강전을 앞둔 프랑스 축구 대표팀에 비상등이 켜졌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7일(한국시간) “프랑스 축구대표팀 관계자에 따르면 음바페는 팀 회복 훈련에 참여하지 않았고, 발목 부상으로 인해 실내 훈련을 진행 중이다”며 음바페의 8강 결장 가능성을 제기했다. 

프랑스 대표팀은 월드컵 전부터 부상으로 많은 전력 손실을 감수했다. EPL에서 활동하는 팀의 ‘에이스’ 폴 포그바와 은골로 캉테가 일찌감치 명단에서 제외됐다. 

명단 발표 뒤에도 주축멤버인 카림 벤제마, 뤼카 에르난데스가 부상으로 팀을 이탈했다. ‘부상 악령’이라는 말이 손색없을 정도러로 악재가 연이어 터졌다. 

그래서 이번 음바페의 부상 소식은 축구 팬들의 촉각을 곤두세운다. 음바페는 이번 대회 조별리그 3경기에서 3골, 폴란드와 16강전에서 멀티 골을 터뜨리며 팀을 이끌고 있다. 월드컵 득점 랭킹에서도 1위를 달림과 동시에, ‘축구 황제’ 펠레의 기록을 깨고 만 24세가 되기 전 월드컵에서 가장 많은 골(9골)을 넣은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8강전 상대가 해리케인과 래시포드가 이끄는 '축구 종가' 잉글랜드라는 점에서 음바페는 프랑스에 빠져서는 안 될 자원이다. 미리 보는 결승전으로 불릴 만큼 팽팽한 대결이 예상돼, 음바페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다면 결과는 프랑스의 패배로 기울 수밖에 없다. 

한편, 프랑스축구협회는 음바페의 8강전 결장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협회는 AFP통신을 통해 "음바페는 회복실에서 따로 훈련 중이다. 경기 이틀 후에는 흔히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