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16:23 (화)
실시간
핫뉴스
맥스 할로웨이가 말하는 정찬성...“코리안 좀비는 레전드”
상태바
맥스 할로웨이가 말하는 정찬성...“코리안 좀비는 레전드”
  • 이무현 기자
  • 승인 2023.08.28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혁 사진기자

[랭크파이브=이무현 기자] UFC 페더급 랭킹 1위 맥스 할로웨이(31, 미국)가 정찬성을 향한 존경의 뜻을 전했다.

할로웨이는 지난 26일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할로웨이 vs 코리안 좀비’ 메인이벤트에서 정찬성을 3라운드 23초 펀치에 의한 TKO로 꺾었다. 

2라운드 초반 정확한 라이트 스트레이트로 승기를 잡은 할로웨이는 3라운드 난타전을 유도하는 정찬성에게 다시 라이트 훅을 적중했다. 할로웨이의 타격을 맞은 정찬성은 그대로 바닥으로 고꾸라졌고, 심판은 경기 종료를 선언했다. 

경기에서 패배한 정찬성은 할로웨이 전을 마지막으로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이제 그만하겠다. 나는 챔피언이 목표인 사람이다. 할로웨이를 진심으로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고, 열심히 준비했다. 이제 톱 랭커들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을 느낀다“며 고개를 숙였다. 

정찬성의 커리어 마지막 상대가 된 맥스 할로웨이는 경기 후 백스테이지 인터뷰에서 ”정찬성과 싸울 수 있어 영광이었다. 그는 많은 것을 누릴 자격이 있다. 이 스포츠를 크게 바꿨고,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도록 이끈 선수다“며 존경의 뜻을 전했다. 

이어 ”정찬성은 전설이다. 2라운드에 타격을 적중했을 때 경기가 끝났다고 생각했지만, 그는 다시 일어나 싸웠다. 정찬성은 언제나 칼을 휘두르다 쓰러지는 것을 택한다. 사람들이 정찬성을 사랑하는 이유다. 그의 마지막 상대가 될 수 있어 영광이다“고 덧붙였다. 

정찬성 전을 준비하며 맥스 할로웨이는 많은 정신적 부담을 이겨내야만 했다. 그의 고향인 하와이에는 대규모 산불이 발생해 많은 사망자와 실종자가 발생했다. 

할로웨이는 하와이의 아픔에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강조했다. 그는 ”하와이에서는 영적인 힘을 ‘마나’라고 부른다. 이번 경기장에서 ‘마나’를 느낄 수 있었다. 마우이섬 사람들이 여전히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음을 알리고 싶다. 그들은 고통을 견뎌내고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할로웨이는 자신의 목표에 대해 말했다. 그는 ”다음 세대의 희망이 되고 싶다. 다른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고 싶다. 격투기가 아니더라도 사람들의 삶을 바꿀 수 있다면 가장 중요한 일일 거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