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14:46 (월)
실시간
핫뉴스
[ONE] '빅하트' 윤창민, 원 챔피언십 올해의 신인에 선정…타이틀 도전 가시화
상태바
[ONE] '빅하트' 윤창민, 원 챔피언십 올해의 신인에 선정…타이틀 도전 가시화
  • 정성욱 기자
  • 승인 2019.12.12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창민
윤창민

[랭크5=정성욱 기자] '빅하트' 윤창민(25, 팀 스턴건)이 원 챔피언십이 선정한 ‘올해 최고 신인 파이터’로 선정됐다.  원 챔피언십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윤창민은 2019년 신인왕이라 할만하다. 4전 4승 및 4경기 연속 1라운드 승리라는 완벽한 첫해를 보냈다”라고 칭찬했다.

윤창민은 2018년 일본 아베마TV가 방영한 격투대리전쟁 시즌2에 ‘사랑이 아빠’ 추성훈(44) 제자로 참가, 우승을 차지하여 원 챔피언십 계약자격을 땄다.

격투대리전쟁 시즌2는 추성훈뿐 아니라 K-1 히어로즈 그랑프리 챔피언 故 야마모토 노리후미, 원챔피언십 전 라이트급 챔피언 아오키 신야(36), UFC 웰터급 타이틀전 경력자 사쿠라이 하야토(44), 2000년대 라이트급 최강자 고미 다카노리(41) 등이 코치로 출연하여 일본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

윤창민은 원챔피언십 3승을 서브미션으로, 1승은 펀치 KO로 승리해 그라운드와 타격을 겸비했음을 보여줬다.

원 챔피언십 홈페이지는 “윤창민이 가진 기량의 수준은 이제 의심의 여지가 거의 없다. 출전할 때마다 인상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라고 찬사를 보냈다.

자연스럽게 타이틀전 가능성도 언급된다. 원챔피언십 관계자는 “윤창민은 한 단계 도약할 준비가 됐다. 2020년 하반기에는 페더급 최정상급 선수들과 경쟁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원 챔피언십은 2012년 재일교포 박광철(42)이 라이트급, 현 로드 FC 소속 김수철(28)이 밴텀급 왕좌에 오른 것을 마지막으로 한국인 챔피언이 없다. 박광철과 김수철 모두 1차 방어에 실패했다. 2014년 김대환(32)이 밴텀급 챔피언에 도전했지만 패했다. 2012년 이후 원챔피언십 타이틀전에서 승리한 한국 파이터는 나오지 않고 있다. 현재로선 윤창민이 원 챔피언십 타이틀에 가장 가까이 있어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