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15:42 (목)
실시간
핫뉴스
로드 FC, 아프리카 TV와 함께 새로운 격투기 대회 ARC 런칭
상태바
로드 FC, 아프리카 TV와 함께 새로운 격투기 대회 ARC 런칭
  • 정성욱 기자
  • 승인 2020.05.13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랭크5=정성욱 기자] 로드FC가 아프리카TV와 손잡고 새로운 대회를 만든다. 13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아프리카TV 본사에서 로드 FC와 아프리카TV가 만나 ARC (AfreecaTV ROAD CHAMPIONSHIP) 대회 론칭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ARC는 로드 FC와 아프리카TV가 함께 개최하는 대회로 수년간 협의하여 마침내 계약까지 체결됐다. 숏 콘텐츠를 원하는 젊은 세대를 더 유입시키려는 아프리카TV의 의도와 로드 FC의 타겟층이 상당 부분 일치하며 의견을 모았다.

본래의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선수 입장을 단순화시키고, 공격적이고 다이나믹한 상황이 나올 수 있도록 룰을 변경, 새로운 형태의 종합격투기로 숏 콘텐츠에 최적화됐다. BJ들이 라이트하게 중계를 하면서 좀 더 편하고, 재밌게 경기를 시청할 수 있도록 진행된다.

경기장은 잠실 롯데월드타워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을 활용한다. e스포츠 경기장으로 활용되고 있는 곳으로 가로 32m 세로 4m의 대형 스크린이 설치돼 있는 경기의 몰입감, 현장감을 높여준다.

첫 대회는 코로나19로 인해 23일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다. 현장에 의료진이 항시 대기하는 가운데, 출입하는 모든 스태프 및 선수, 지도자들이 마스크를 필수로 착용한다. 출입 시 체온 체크와 손 소독제 사용도 필수다. 필수로 출입하는 인원들의 좌석도 1m 이상 간격을 유지한 채 진행된다.

로드 FC 김대환 대표는 “빠르게 소비할 수 있는 콘텐츠를 원하는 시대에 맞게 아프리카TV와 뜻을 모으며 대회를 론칭하게 됐다. 대중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숏 콘텐츠가 만들어지도록 룰을 변경,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대회를 하려고 한다. 공격적인 룰로 더욱 박진감 넘치는 대회가 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로드 FC는 일본 도쿄를 시작으로 중국 북경, 상해 등과 최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을 제작, 동남아시아 진출 선언을 한 글로벌 종합격투기 단체다. CJ <주먹이 운다>, MBC <겁 없는 녀석들>, SBS 미디어넷 <맞짱의 신>까지 10년째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 참여 및 직접 제작하는 스포테인먼트 회사는 로드 FC가 유일하다.

[ARC 대회 일정]
[ARC 001 / 5월 23일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