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03:13 (일)
실시간
핫뉴스
[R5포토] 원 챔피언십 챔피언 옥래윤의 하루(feat.MAX FC 22 사천)
상태바
[R5포토] 원 챔피언십 챔피언 옥래윤의 하루(feat.MAX FC 22 사천)
  • 정성욱 기자
  • 승인 2021.12.0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사천 MAX FC 22 경기장을 찾은 옥래윤 Ⓒ정성욱 기자
Ⓒ정성욱 기자

[랭크파이브=경남 사천, 정성욱 기자] 세계적인 격투기 단체 원 챔피언십에는 한국 선수 챔피언이 있다. 팀매드의 옥래윤(30, 팀매드). 원 챔피언십에 데뷔한 이래로 연속 2연승을 거두더니 전 UFC 챔피언 에디 알바레즈를 잡고 챔피언 크리스천 리를 잡았다. 한국 국적의 선수로 세계적인 단체 챔피언이 된 업적을 이뤘다. 그런 옥래윤이 4일 경남 사천 삼천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MAX FC 22의 경기장을 찾았다.

Ⓒ정성욱 기자

오늘은 링 한켠에서 출전 선수를 챙기는, 세컨드가 된 옥래윤 선수

Ⓒ정성욱 기자
Ⓒ정성욱 기자
Ⓒ정성욱 기자
Ⓒ정성욱 기자

영상 찍으랴 세컨드하랴 정신이 없는 옥래윤 선수. 끊임없이 지시를 내리고 있다.

Ⓒ정성욱 기자
Ⓒ정성욱 기자

라운드가 끝나 물을 주려 하는데....헤드 기어가 방해를....

Ⓒ정성욱 기자
Ⓒ정성욱 기자

느슨해진 헤드 기어를 다시 꽉 묶어주기도 하고.

Ⓒ정성욱 기자
Ⓒ정성욱 기자

옥래윤 선수와 함께 한 팀매드의 선수는 열심히 경기를 치렀으나 

Ⓒ정성욱 기자
Ⓒ정성욱 기자

옥래윤 선수가 열심히 응원했지만

Ⓒ정성욱 기자
Ⓒ정성욱 기자

패배한 팀매드 선수. 옥래윤 선수는 차마 보지 못하는...(안볼란다. ㅠㅠ)

Ⓒ정성욱 기자
Ⓒ정성욱 기자

그래도 경기 끝난 선수에게 웃으며 격려한 옥래윤.(수고했어요~)

경남 사천 MAX FC 22 경기장을 찾은 옥래윤 Ⓒ정성욱 기자
Ⓒ정성욱 기자

열심히 경기한 선수와 함께 한 컷~

Ⓒ정성욱 기자
Ⓒ정성욱 기자

경기후 더 바빴던 옥래윤 챔프. 경기장에서 알아본 사람들의 사진 촬영 러시가 이어졌다. 많은 사람들의 부탁에도 웃으며 흥쾌히 촬영에 응해준 챔피언 옥래윤. 프로의 향기가 물씬 풍겼다. 원 챔피언십 챔피언 옥래윤의 하루,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